미시의 새로운 도전[지하철에 ... - 단편

현재 야동의민족의 주소는 https://yamin3.club입니다. 배너 광고문의 텔레그램 @yamincs

[ 필 독 ] 현주소안내 https://yamin3.club          다음주소 https://yamin4.club           ※ 배너문의,삭제문의 텔레그램 @yamincs로 문의주시기 바랍니다.

미시의 새로운 도전[지하철에 ... - 단편


미시의 새로운 도전[지하철에서...]



0000년 ㅇ월 ㅇ일 날씨 흐림
 

날씨가 무지 덥다. 
 

시부모님의 해외여행 때문에, 
 

시댁에 있는 아이를 찾으러 난 아침 일찍 나섰다. 
 

아침 7시반이지만, 8월의 아침은 상쾌한 맛을 잃은지 오래다. 
 

지하철을 이용하고, 10여분 이상을 걸어야 하기때문에, 
 

온몸에 땀이 배일것은 자명한일...


나는 가능한한 얇은 옷을 걸쳐야만 할것 같았다. 



얇은 블라우스에, 실크치마...은은한 향수를 뿌리고 집을 나섰다. 
 

지하철역으로 갔다. 
 

한국 사람은 참 부지런하다는 생각이 자연스레 든것은 승강장에 몰려있는 많은 사람들을 보고서였다. 
 

실로 오랜만에 타보는 만원지하철.... 
 

4년전, 미혼 직장인이었을 때를 회상케 했다. 
 

이윽고 사람들에 떠밀리다시피 올라탄 지하철....
 

숨이 막힐정도다... 
 

그래도 아침지하철은, 저녁때 보다는 훨씬 낫다. 
 

나름대로 땀이나 술냄새보다는, 향수나 스킨 냄새가 나니까... 
 

몇분정도 지났을까?...
 

갑자기 뒤에서 누군가가 황당하리만큼 밀착해 오는것이 느껴졌다.
 

그리고 바로 뒤이어, 나의 엉덩이에는 무언가 단단한 꼭지의 감각이 느껴졌다. 
 

직장생활을 나름대로 해본터라 그 느낌이 무엇에 의한 것인지는 이내 알수있었다. 
 

갑자기 얼굴이 달아오른다. 느낌으로 봐서는 등뒤에서 나의 엉덩이에 밀착시키고 
 

있는 그것은 상당히 커다란 물건 같았다. 
 

결혼후 한참을 잊고 지내던 만원 지하철의느낌....
 

서서히 나의 보지가 근질거리는것이 느껴진다. 
 

동시에 요즘들어 부쩍 소홀해진 남편에 대한 원망과 쌓인 불만도 나의 머리속을 맴돌았다. 
 

"아~~" 하고 나도 모르게 작은 신음소리를 나즈막히 낸것은 나의 오른쪽 엉덩이에서 
 

한참을 머물던 정말로 커다랗고 단단한 그것이 나의 왼쪽 엉덩이로 건너갈때였다. 
 

그리고 이내 나의 왼쪽 엉덩이를 도화지로 아는지 단단한 그것은 마치 


그림을 그리듯이 원을 그리기도, 일직선을 긋기도 했다. 



난 주위사람을 전혀 아랑곳하지 않는 과감한 그의 담력에 또한번 놀랐다. 
 

그리고 그 놀라움이 채 가시기도 전에, 나의 보지가 좌우로 벌어지게 만든것은, 
 

단단하고도 엄청 커다란 그것이, 나의 엉덩이가 갈라지는 그곳..
 

바로 나의 항문이 있는 쪽으로 강한 힘으로 밀어붙일때였다. 
 

어느새 나의 보지는 치마속에서 심하게 근질거리면서, 벌렁거리기 시작했다. 
 

"한번 만이라도 등뒤에서 느껴지는 커다랗고 단단한 자지로 나의 보지를 쑤셔줬으면..
 

" 난 올가슴을 느낄것 같았다...
 

단단하고 커다란 느낌이 나의 엉덩이 사이를 위 아래로 훑어 내리는 느낌이란...
 

아...팬티가 다 젖어들어갔다....
 

장마후에 땅에서 물이 위로 나오듯이, 
 

나의 보지에서는 보짓물이 꾸역꾸역 쏟아져 나오는 느낌이 들었다. 
 

한참을 그렇게 하는 동안 등뒤의 남자와 한번 했으면 하던 나의 소망은 어느새 
 

결심으로 바뀌어져 가고 있었다. 
 

오늘 기필코 이남자와 한번 하리라...
 

아니, 이남자의 자지를 내 보지로 반드시 삼키리라...
 

사실 얼굴도 확인 안해본 남자를 좋아할수는 없는것이질않나?.... 
 

단지 그 남자의 자지를 좋아하는것이지... 
 

이런 생각을 하는 동안에도 나의 항문이 갈라지는 그곳은 단단한 그남자의 것에 의해 
 

계속해서 위아래로 천천히 유린 당하고 있었다. 
 

사실 그 느낌은 나에게 너무 좋은 느낌이었다. 내려볼까? 이 남자가 따라내릴까? 
 

난 시댁과는 아직 거리가 멀지만 한번 내려보기로 결심했다. 
 

시부모님에게 늦었다고 꾸중을 듣긴 하겠지만, 
 

그래도 난 오늘 이남자, 
 

아니 이남자의 자지를 놓칠수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 
 

바로 다음역에서 내렸다. 
 

아니나 다를까 남자가 뒤따라 내린다. 
 

출구로 나왔다. 그 남자는 계속해서 내뒤를 따랐다. 
 

잠시후 남자가 거리를 좁혀 온다는 생각이 들었다. 
 

점점더...바로 뒤까지...이제 말을 걸차례....
 

가슴이 쿵쾅거려서 숨이 가쁘기 시작했다.
 

남자가 같이 한번 하자고 하면, "그래요 저도 흥분했어요, 
 

시간 없어요, 빨리가요, 
 

어서 당신의 그 굵고 단단한 자지를 입안 가득히 빨고 시퍼요..
 

제 보지가 벌렁거리고 근질거려서 도저히 참을수가 없어요...." 
 

하고 대답하고 가능한한 빨리 여관을 가야지...하고 결심을 하는 찰라....
 

횡하니 나를 지나쳐 가는 남자.. 
 

"이럴수가, 저런 나쁜놈....야이 나쁜놈아!..."하고 욕을 한번 해주고 싶은 생각이 들며 
 

울화가 치밀어 오는 순간, 내 시야에 클로즈업되는 남자의 가방...
 

그리고 그 가방에 끼워져 단단하게 발기(?)하고 있는 우산 손잡이.....
 

"무슨놈의 우산 손잡이가 저리 크냐?"........한순간에 밀려오는 쪽팔림이란...참나....
 

비가 온다드니만..이런 된장...우산도 안가져오고...벌써 하늘에서는 빗방울이 하나둘씩 떨어진다...
 

젖은 팬티의 척척함이 처량함을 더하며, 열심히 일하고 있을 남편의 얼굴이 떠올랐다....
 

바보같은 남자...피식~ 오늘 저녁은 남편이 좋아하는 꽃게를 사다가 매운탕을 끓여야겠다......... 
 

저에대해 궁금해 하는분 많은데 아래 참고하시고 제발쪽지 보내지 마세요
 

무조건 다 지울수도 없구(필요한 것들도 있어서리)
0 Comments
제목

[ 필 독 ] 현주소안내 https://yamin3.club          다음주소 https://yamin4.club           ※ 배너문의,삭제문의 텔레그램 @yamincs로 문의주시기 바랍니다.